Recent Trackback»

12-05 00:00
블로그 이미지
인생의 의미를 찾아 떠나는 아름다운 여행 부코

 
 

퍼핀 북디자인 퍼핀 북디자인
신혜정, 필 베인스 | 북노마드 | 20130125
평점
상세내용보기
| 리뷰 더 보기 | 관련 테마보기


[보들리 헤드]라는 출판사의 임프린트로, 그 유명한 [펭귄]이 설립되었다.


펭귄은 설립 이듬해에, [펭귄북스]로 독립하였다. 전설적인 출판사로 성장했다.


그리고나서, [펠리칸] 이라는 바닷가에 사는 새 이름의 출판사를 설립했고,


그 이후에는, 퍼핀(바다오리)이라는 아동도서 전문 출판사를 설립했다.



이 책은, [퍼핀]의 북 디자인에 관한 것이다. 


그것도 무려 70년간의 북 디자인에 관한 것이다. 물론, 표지에 대해서만 이다.


70년 어치의 본문 디자인까지를 다 다루려면, 도저히 책 한권 분량으로는 힘들것이다


표지만 다루었는데도, 책은 매우 분량이 많았다. 



작은 글씨로 아주 빽빽하게 많은 내용을 담고 있는데, 책과, 책의 디자인에 관심 있는


사람이라면, 꼼꼼히 읽어볼 가치가 충분한 내용있고, 그렇지 않은 사람이라면,


훠이 훠이 넘겨가며 그림만 봐도, 꽤나 재미있는 책이다. 



그리고, 이 책을 읽으면서 얻게 되는 부수적인 장점은, 왠지 그림책 정도라면


누구라도 손쉽게 만들 수만 있을 것 같은 느낌이랄까? 책 표지에 실린 그림들이


요즘의 게임 캐릭터 디자인처럼 최고난도의 기술을 요하지 않는다. 개중에는 


비교적 세밀한 그림도 있긴 했지만, 그림 그리기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한번쯤 도전해볼만 하다는 느낌이 드는 중급 정도의 그림이 대부분이었다. 



그림책을 만들어보고 싶은 사람이라면, 다른 사람의 그림책을 한권 정도


충실하게 모사해보는 것도 좋은 공부가 될 것이다.


[막스는 너무 위험하게 놀아요]는 스피드와 액션이 느껴지는 그림이 가득해서


인물의 동세를 연습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다.





이글은 "인터파크도서"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그림책의 세계 그림책의 세계
신명호 | 주니어김영사 | 20090830
평점
상세내용보기
| 리뷰 더 보기 | 관련 테마보기


일본에서, 그림책으로 석사를 취득하고, 박사 과정까지 수료하신 후, 김영사에서


그림책 고문을 맡고 계신 분이 쓰신 저서이다. 출판사도 김영사가 아니라, 


아동도서를 펴내는 [주니어 김영사]에서 나왔고, 표지의 예쁜 그림과, 이 책이 다루는


주제 덕분에, 책이 당연히 쉽고 재미있을 것이라 생각하고 집어 들었는데, 


아니었다.


박사님의 학술서적이었다. 엄청나게 크고, 두껍고, 무겁고, 비싸고


게다가, 읽기에 어려운 책이었다. 



그래도, 중간 중간, 설명을 위해 예시로 나오는 몇 몇 삽화들 덕분에 그럭 저럭


책장을 넘겨갈 수는 있었지만, 끝내, 성실하게 독파하기에는 꽤나 부담스러운 책이었다.


그래서인지, 아주 공들인 저작이고, 스테디셀러가 될만한 주제였음에도 불구하고,


출간한지 얼마되지 않아 절판이 된 모양이다.



만약, 그림책을 만들고 싶어서, 이 책을 읽을 예정인 사람이라면, 


이 책을 통해 얻을 수 있는 가장 큰 소득은, 자신감을 갖게 해준다는 점 일 것이다.


이 책 안에는, 놀랍도록 창의적인 그림책이 몇 가지 소개되고 있는데,


"이 정도라면 나도 할 수 있겠다" 라는 식의 자신감부터,


"나도 꼭 이런 그림책을 만들고야 말꺼야" 같은 류의 의욕까지,


여러모로, 읽는 이를 고양시키는 효과가 큰 책이었다. 



그림책을 잘 만드는 가장 좋은 방법은, 역시나, 다른 사람의 그림책을 최대한 많이


접해보는 것이 아닐까?  그런 측면에서, 그림책 수십권을 사는 것 보다는, 이 책 한권으로


많은 그림책들의 스타일을 두루 살펴볼 수 있으니, 그러한 경제성 역시 큰 장점이기도 하다.



이 책에 나오는 그림책들의 스타일은, 다소 몽환적이고 따스한 분위기의 책들이 많았다. 


아래의 [달나무의 고양이방] 같은 책들이었다.








이글은 "인터파크도서"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달나무의 고양이방

애완 동물 | 2007. 6. 12. 23:07 | Posted by 부코

 

http://www.bandibook.com/search/subject_view.php?code=2338532&reurl=%252Fsearch%252Fdetail_end.php%253Ftitle%253D%2525B4%2525DE%2525B3%2525AA%2525B9%2525AB%2525C0%2525C7%252B%2525B0%2525ED%2525BE%2525E7%2525C0%2525CC%2525B9%2525E6%2526author%253D%2526publish%253D%2526category%253D%2526usedbook%253D

운명의 빨간 실로 서로 묶여진 달나무와 두 마리 고양이 미유, 초코봉.
밤거리를 떠돌던 길고양이 두 녀석은 달나무에게 납치되어 이젠 누구도 떼어놓을 수 없는 그녀의 소중한 친구이자 가족이 되었습니다.

이 책에는 그들의 만남과 인연, 그리고 서로에게 길들여져 가는 일상의 얘기들이 흐뭇한 웃음을 자아내는 재미와 감동을 담고서 그려지고 있습니다.

미유와 초코봉은 우아한 자태에 귀한 혈통을 자랑하며 달나무의 삶을 돋보이게 하는 이쁘기만한
애완동물이 아닙니다. 혈통증명서 하나 없이 거리를 떠돌던 녀석들이지만, 그녀와 슬픔과 기쁨을 함께 나누며 더불어 살아가는 진정한 반려자들이죠.

달나무는 그들을 통해 세상과 생명체에 대한 따뜻한 시선을 새로이 얻게 된 듯 보입니다. 여러분들도 달나무의 멋진 그림 속에 묻어나는 땃땃한 마음을 이 책을 통해 느껴보시기 바랍니다. - --- 만화가 이희재
http://www.ypbooks.co.kr/ypbooks/WebHome/specdm/specdm.jsp?p_isbn=2422800021

사용자 삽입 이미지

http://www.kyobobook.co.kr/product/detailViewKor.laf?ejkGb=KOR&mallGb=KOR&barcode=9788990509222&orderClick=LAA
길고양이 미유와 초코봉, 달나무에게 납치당하다

4년전 겨울, 만화가 달나무양의 집 지하창고에 새끼를 밴 어미 길고양이 한 마리가 숨어들었습니다. 찬바람을 피해 몸을 풀 장소를 찾아 거리를 헤매이다 그곳을 발견한 것이겠지요. 그리곤 그 어둡고 누추한 곳에서 새끼 세 마리를 낳았습니다. 새끼에게 먹일 젖을 위해선 어미 스스로도 무언가를 먹어야 했을테지요. 밖을 오가며 쓰레기봉투를 뒤적이던 기척을 달나무가 듣고선 지하창고에 내려가 봅니다. 아기 고양이 세 마리가 아무렇게나 쌓아 놓은 짐 안으로 숨어들고... 그 이후 평소 고양이엔 별 관심이 없던 달나무양의 심경에 변화가 생겼습니다. 자꾸만 지하창고에 내려가 보게 되고... 사건 당일 어미는 마침 먹이를 찾아 자리를 비웠고, 노랑 무늬 한 녀석만 사람이 내려온 것도 모른 채 노는데 정신이 팔려 있었습니다. 냅다 그 녀석을 안고 집으로 뛰는 달나무. 그렇게 데려온 녀석이 미유입니다. 달나무를 유괴범이라 부르게 된 사연이지요.

초코봉은 전형적인 길고양이였습니다. 친구와의 약속도 깨지고, 그림 재료를 사리라 들렀던 화방문은 닫히고... 맥이 풀려 터벅터벅 걸어가는데 치킨집 앞에서 눈을 멀뚱거리며 다가와 왠 까망 새끼고양이 한 마리가 품에 안깁니다. 몸은 지저분하고, 꼬리는 영양실조로 인해 휘어져 버린 그 녀석을 그 자리에 내려 놓고 올 수 없었던 것은 녀석의 애교스런 몸짓과 애처로운 눈빛 때문이었습니다.
그렇게 달나무양과 길고양이 미유와 초코봉이 만나게 된 것이지요.

우리는 애완동물이 아닌 반려동물이랍니다.

이 만화는 이후 그들이 친구로, 그리고 더없이 소중한 가족으로 살아가게 된 조그만 일상의 이야기들로 채워져 있습니다. 가족들과의 소소한 갈등, 사람들이 동물(더구나 길에서 떠돌던 길고양이에 대한)에 갖고 있는 편견과 이기주의, 도도함을 생명으로 아는 고냥마마님들의 악동짓, 그들을 보며 기뻐하고 안타까워 하는 고양이 하인 달나무님의 일상이 따뜻한 웃음을 자아내게 합니다. 그들의 모습을 통해 사람들과 동물이 함께 살아간다는 것의 의미를 새로이 느끼게 됩니다. 집에서 키우게 된 개나 고양이, 새들이 단순히 인간들이 한때 귀여워하고 예뻐해주다 그 귀여움과 예쁨이 빛을 바래면 나몰라라 팽겨치고 마는 '애완동물'이 아니라, 인간들과 기쁨과 슬픔을 함께 나누며 더불어 살아가는 진정한 '반려동물'이 되어야 한다는 것을 말이죠.
진정한 '반려문화'가 어떤 것인지 이 만화를 통해 느껴 볼 수 있을 것입니다.
http://libro.co.kr/Product/BookDetail.libro?goods_id=0060000759353

'애완 동물'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개에 대해 알고 싶은 모든 것  (0) 2007.06.12
내 사랑 로미  (0) 2007.06.12




댓글을 달아 주세요

 

도널드 트럼프 & 스칼렛 요한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