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cent Trackback»

09-28 18:36
블로그 이미지
인생의 의미를 찾아 떠나는 아름다운 여행 부코

 
 

HTML5 & CSS3 사전 HTML5 & CSS3 사전
ANK Co., Ltd., 이영란 | 성안당 | 20130915
평점
상세내용보기
| 리뷰 더 보기 | 관련 테마보기

HTML과 CSS를 처음 접하는 사람 보다는, 이미 어느 정도 알고 있는 사람이 사전으로


쓰기에 좋은 책이다.


1부와 2부의 앞 부분에 각각 HTML과 CSS에 대한


개론 형식의 장이 나와 있어서, 어느 정도 이해를 돕기는 하고, 또


HTML의 역사에 대해서는, 다른 책들보다 더 상세히 다루고 있기는 하다.


그러나 역시, 책의 제목이 표방하고 있듯이, 이 책은 사전적 성격이 강하며


태그를 공부해본적이 있는 사람이, 태그를 검색하고 참조하기에 최적화되어 있다.


책이 조금 비싼게 흠이지만, 전반적으로 유용했다.



이글은 "인터파크도서"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HTML태그랑 친해지기 HTML태그랑 친해지기
김혜성 | 교학사 | 20100630
평점
상세내용보기
| 리뷰 더 보기 | 관련 테마보기

1. 태그 중에는 별도의 여러 개의 속성을 가지는 태그가 있습니다.

속성의 값을 입력할 때 따옴표(")를 사용합니다.

2. 다음은 IMG 태그에서 사용되는 속성들의 예입니다.

이미지의 경로를 src 속성으로 주고, 이미지에 대한 설명을 alt 속성

으로 지정해 주었습니다.

<img src="주소" alt="설명">

3. HTML 에서의 태그는 대/소문자를 구분하지 않지만, 공백이나

특수 문자를 나타낼 때는 반드시 소문자로 입력해야 합니다.

W3C에서는 모든 요소와 속성명은 반드시 소문자로 사용할 것을

권고하고 있습니다.

4. 공백과 줄 바꿈을 할 경우에도 공백이나 줄을 바꾸는 태그를

이용해야 합니다.

5. 속성은 태그 뒤에 입력해야 하며 빈칸의 공백으로 구분합니다
페이지 : HTML태그랑 친해지기 9쪽



이글은 "인터파크도서"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epub 전자책 제작테크닉 epub 전자책 제작테크닉
이광희 | 비엘북스 | 20120925
평점
상세내용보기
| 리뷰 더 보기 | 관련 테마보기


종이책에서는 본문이 시작되기 전에 목차 페이지들이 먼저 보입니다

목차는 단순히 해당 페이지의 위치를 알려주는 이정표 외, 이 책의

내용 구조를 파악하는데 도움을 주기도 합니다.


기존 출판사들은 이 목차를 별도 페이지 파일로 만들어서 구현

하려고 하지만 필자는 목차 페이지의 의미가 전자책에서는

상당 부분 퇴색한다고 생각합니다.


내용의 이정표 역할은 이미 toc.ncx 파일이

그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책 내용의 구조를 파악하기에는

리플로우(Reflow) 특성 때문에 명확하게 구분되기 어려운 점도

있습니다.


그래서 이 책에서는 별도의 목차 페이지 파일을 만들지는 않을

것입니다. 대신, <h> 태그와 연계된 toc.ncx 파일이

목차 페이지를 대신할 것입니다. 다만, 이 방법이 꼭 정도인 것은

아닙니다. 원한다면 별도의 목차 페이지를 만들어도 상관없습니다
페이지 : epub 전자책 제작테크닉 53쪽


현재 우리나라에 출간되어 있는 E-book 관련 저서 중에서 최고의 책이다.


매우 유익하고, 실용적이다. 게다가, 아주 읽기 쉽게 잘 만들어져 있다.


전자책이 급성장하고 있는 중국 등에도 번역 출간했으면 한다.



본래는 올해 상반기 중에,  HTML5 표준규격이 최종 확정될 예정이었으나,


조금 미뤄져서, 올해 하반기 까지는 확정된다고 한다. 그러면 아마도 HTML 을


기반으로 만들어진 EPUB 도 뭔가 진일보 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렇게 개선된 EPUB을 기준으로 해서, 저자가, 내년초쯤 


또 하나의 전자책 서적을 출간해주었으면 한다.


EPUB 3.0 에 대한 상세한 설명(주로 영상과 오디오 및 인터렉션에 관한 것들)이 담기면


좋겠고, 신세계 오도독 서비스처럼 폐지된 서비스 등에 대한 업데이트 정보도 담아서,


출간된다면, 많은 독자들에게 유익할 것이다.


아래와 같은 종이 만화책[막스는 친구가 필요해요]을 EPUB 3.0 으로 제작하고 싶다.



이글은 "인터파크도서"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HTML + CSS + JavaScript HTML + CSS + JavaScript
성윤정 | 대림 | 20090225
평점
상세내용보기
| 리뷰 더 보기 | 관련 테마보기


필자는 지금으로부터 16년 전이었던, 1998년 3월에 HTML 을 처음 배웠다. 


그러나 당시에는, 이것이 그저 한때의 유행일지도 모른다는 걱정에 그다지 열심히


공부하지 않았다. 그리고, 당시 나모 웹 에디터 같은 것이 앞으로 고도로 발달하면


이렇게 하드 코딩을 하는 일은 아주 어리석고 시간 낭비적인 일이 될 것이라는 생각도


들었다. 하지만 가장 지배적인 이유는 역시나, 이것이 열심히 배웠으나 막상 써먹으려고 하면


역사의 뒤안길로 이미 사라져버리고만 낡은 기술이 되어 버릴까봐서 그게 두려웠다.



그로부터 몇년 후에도 HTML을 배울 기회가 몇 번씩 있었다.


하지만 늘 비슷한 걱정에 사로잡혀 열심히 하지 않았다. HTML 이 완전히 사라지지는


않겠지만, HTML 내의 어떤 기능들이 쓰이지 않게 될텐데, 그런 기능을 배우는데 시간을


낭비하고 싶지 않아서 였다.  또 한편으로는 이제 나모 웹 에디터가 더 이상 쓰이지 않지만


대신 드림위버가 눈부시게 발달해서, 하드코딩을 무가치한 일로 만들어줄지 모른다는 


생각도 들었다. 



HTML을 배운지 무려 16년 하고도 반년이 더 지나서, 이제서야, HTML책 한권을 비교적


큰 관심을 가지고, 꽤 집중해서 읽게 되었다.  16년간, html은 살아남았다. 결코 한때의


유행이 아니었다. 그리고 드림위버는 16년 전에 비해 경이로울 정도로 발전햇지만,


그러나 여전히 하드 코딩은 필요하다. 



마이크로소프트社에서도 한 때 프론트페이지 라는


드림위버 비슷한 웹에디터를 내 놓은 적이 있었으나,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졌고,


나모 웹 에디터는 이제 겨우 명맥만 잊고 있다. 누구도 이것을 이용해 웹사이트를 만들지


않는다. 매크로미디어社의 드림위버는, 어도비社에 인수되, 포토샵 등과 함께 거의


2년에 한번씩 확실하게 더 좋아진 버전으로 계속 발표되고 있지만, 그래도 여전히 하드코딩을


완전히 대체하지는 못하고 있다. 



전자책은 html로 만든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흡사한 정도를 넘어서서 거의 똑 같다.


그리고, 바야흐로, html5의 시대가 왔다. 이것으로 게임을 만드는 것을 2년 전에 보았다.


지난 2년 사이 html5는 더욱 발전했으니, 이제는 게임 이상의 것도 만들 수 있을 것이다.


플래쉬가 사라지고 그 자리를 JQuery 가 대체하고 있다. 앞으로 웹 언어는 교양인의 상식


같은 것이 될런지도 모른다. 상식 까지는 아니더라도 최소한 라틴어를 배워두는 것 보다는


더 유익한 시대가 올 것이다.



이글은 "인터파크도서"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도널드 트럼프 & 스칼렛 요한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