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cent Trackback»

07-19 13:39
블로그 이미지
인생의 의미를 찾아 떠나는 아름다운 여행 부코


아리스토텔레스의 시학 아리스토텔레스의 시학
아리스토텔레스(Aristoteles), 박정자 | 인문서재 | 20130925
평점
상세내용보기
| 리뷰 더 보기 | 관련 테마보기


동북아시아권의 저자들중에서도 특히, 대학에 몸 담고 있는 저자들은, 


자신의 저서(또는 역저, 편저 등)를 스스로 겸손하게 "졸저"라고 지칭하는 경우가 많았다.


이 관행은 지금도 완전히 사라진 것은 아니어서, 다소 고답적으로 들리는 "졸저" 라는


단어는 사용하지 않더라도, 전반적으로 겸양의 톤으로 자신의 노작과 성과를 지칭하곤한다



오늘날, 미국에서, 미국중에서도 특히, 주주자본주의의 강력한 영향 아래 있는 


몇 몇 분야(아무래도 학계보다는 산업계일테고, 그 중에서도 고성장 산업계일텐데)에서는


매우 신속하게 성과를 내야하고, 신속한 검증이 필요하고, 수줍어하며 겸손 떠는 구직자에게


그러지 말고, 자신의 끼를 마음껏 펼쳐보라며 멍석도 깔아주고, 독려도 해줄 시간이 없다.


그러다보니, 동북아시아권의 저러한 겸양의 문체 대신에


자신의 역량을 다소 과장되게라도 드러내는 쪽을 좀 더 권하는 분위기 인 것 같다.



실리콘밸리나, 헐리우드, 그리고 뉴욕에 자리잡은 몇 몇 성질 급한 산업계에서 


잠시 유행중인 이러한 자신의 역량과 성과를 뻔뻔하게 자랑하기 문화에, 


다른 문화권(동아시아는 물론, 아랍권이나, 심지어 유럽권)에서 온 사람들은


처음에는 적잖이 당황하는 것 같기는 한데, 이내 분위기를 파악하고 금새 적응하기는 한다.



이 책은, 저자의 패기넘치는 자부심 가득한 자기책 소개가 상당히 인상적이었다.


국내에서, 인문학 분야의 저자중에서, 이런식의 특성을 보이는 사람은 흔치 않아서


그 부분이 기억에 남았다. 그리고, 그토록 자긍심 넘치는 책 답게 준수한 작품이었다.


사실, 다른 버전의 [시학]을 읽은 바 없어서, 뭐~ 상세한 비교는 어렵지만,


번역이나, 교정/교열등에 흠잡을데가 없었다.



이 책에서는, 우리나라 막장드라마의 이야기구조에 대한 설명이 가장 재미있었다.


그리고, 미국의 막장드라마를 제대로 즐기고 싶다면, 아래의 책이 더 좋을 것이다.









이글은 "인터파크도서"에서 작성되었습니다.




:
 

도널드 트럼프 & 스칼렛 요한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