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cent Trackback»

12-05 00:00
블로그 이미지
인생의 의미를 찾아 떠나는 아름다운 여행 부코

 

'가족'에 해당되는 글 3

  1. 2007.06.12 막스가 협박을 당했어요
  2. 2007.06.12 내게 행복을 주는 사람
  3. 2007.06.12 엄마 이게 뭐야
 

프랑스 아동용 교양만화이자 전 세계 어린이들에게 읽히고 있는『막스와 릴리』시리즈입니다. 1992년부터 모두 71종이 출간되어 통산 약 400만권이 팔렸으며, 지금은 매년 50만권씩 판매되고 있습니다. 또한 프랑스의 권위있는 아동문학상인 ‘셍떽쥐베리 문학상’을 수상한 책입니다.

릴리(LILI)와 막스(MAX)는 남매입니다. 두 주인공이 가정에서나 학교, 친구들 사이에서 일어나는 여러가지 문제와 사건들을 꾸밈없이 세심하게 이야기합니다. 우리 어린이들이 한 번쯤 경험하고, 일어날 수 있는 일들을 자연스럽고 재미있게 묘사했습니다. 이 책과 함께하는 부모님들은 우리 어린이들의 세계를 이해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집니다. 같이 읽고, 그 문제에 대하여 가족들과 해결 방안을 찾아갑니다. <막스와 릴리>는 책의 크기 만큼이나 아이들에게 친근함을 더해 주며, 책의 뒷부분에는 '여러분도 막스와 릴리 같은 일을 겪어본 적이 있나요?' 코너가 있어 핵심적인 문제 해결 방안에 대해서 다시 한번 생각하게 합니다.
1권 <막스가 협박을 당했어요>는 막스가 동네 불량배들에 자전거를 빼앗기고나서 어떻게 대처해야 할 지도 모르고 고민하고 있는 상황을 그렸습니다. 친구에게 이야기를 해보지만 뾰족한 수가 없고, 폭력의 위협 속에 돈도 빼앗기고 점점 더 어려운 상황에 빠지지만, 누나와 아빠, 엄마 그리고 경찰의 도움으로 문제를 해결해 나간나는 내용입니다.
http://www.kyobobook.co.kr/product/detailViewKor.laf?ejkGb=KOR&mallGb=KOR&barcode=9788995319413&orderClick=LAA
가끔 보는 사람은 어린아이들의 엉뚱하고, 도저히 답을 낼 수 없는 질문에 파안대소를 하며, 고놈 참 귀엽네, 또는 맹랑하네 이러고 즐거워하고 말면 될 일이지만, 아이들과 늘 함께 해야 하는 부모나 선생이라면 경우가 또 다르다. “이게 무슨 색깔이에요?” “응, 이건 밤색이란다.” “왜요?” 같은 대화가 한두 번도 아니고, 노상 이어진다면 엄마 아빠 눈에 불이 켜질 법도 하다. “몰라도 돼!!” 그리고 아이들은 돌이킬 수 없는 마음의 상처를 입는다. 바삐 사는 것은 다 마찬가지일 텐데, 프랑스에 오래 살다온 누군가의 이야기에 따르면 프랑스의 부모들은 이 “몰라도 돼!!”라는 말을 절대로 하지 않는다고 한다. 그리고 끈기 있게 아이들과 대화를 나눈다.

하지만 사는 게 팍팍하여 곧잘 험한 얼굴이 되고 마는 우리네 부모들에게는 아이들과 일상적이고 습관적으로 이야기를 나눈다는 것이 쉽지만은 않다. 일상이 여유롭다고 해도 아이와 대화를 나누는 것은 정말 엄청난 인내와 애정이 필요한 일이다. 그렇다고 부모가 어떤 얘기를 먼저 꼭 꺼내고 아이에게 들려주어야 한다는 강박관념을 가질 필요는 없을 것이다. 아이들이 품는 수많은 의문과 질문에서 시작해도 즐겁고 보람 있게 대화를 이어갈 수 있겠기 때문이다. 이런 과정을 도와주는 시리즈가 <막스와 릴리>이다. 이 시리즈는 아이들이 품을 수 있는 질문, 겪을 만한 상황을 모아놓고, 부모와 아이 모두 두려움 없이 서로 이야기 나눌 수 있는 장을 마련해준다.


<막스와 릴리>는 동화나 만화 속 환상의 세계가 아닌 현실의 문제들을 어린이들에게 보여준다. 시험과 책은 싫고, TV는 너무너무 보고 싶은 막스와 릴리는 바로 우리 어린이들의 모습이다. 대학에서 사회학을 전공한 후 어린이 잡지사에서 일하며 십만 명에 달하는 아이들과 이야기를 나누어보았다는 저자 도미니끄 드 생 마르스는 두 아들 아르뛰르와 앙리를 키우면서 얻은 살아 있는 아이디어들을 이 시리즈에 담아내고 있다.

시리즈의 첫 권인 『막스가 협박을 당했어요』에서 막스는 동네 형들에게 자전거를 빼앗긴다. 자전거를 찾으려면 300프랑을 가져오라는 형들의 협박에 엄마 지갑을 뒤지는 막스. 자전거를 잃어버린 것을 혼날까봐서 몰래 엄마 지갑에 손대는 것이다. 그러나 괴롭힘을 당했을 때는 무엇보다도, 엄마 아빠를 비롯한 주변 사람들에게 솔직하게 털어놓고 함께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는 이야기이다. 괴롭힘을 당하는 아이뿐 아니라 괴롭히는 아이들을 위해서도 인상적인 교훈을 주는 에피소드이다.

릴리는 시험을 두려워한다. 『릴리는 시험이 무서워』는 시험을 망치고 사람들한테 바보 취급 받을까봐 두려워하는 릴리를 통해 공부 때문에 생기는 스트레스와 싸워 이기고, 마음을 느긋하게 하는 법을 알려준다.

지난 월드컵 때 우리나라 어린이들을 들끓게 한 축구가 『막스가 골을 넣었어요』에도 등장한다. 축구에 한창 빠져 있는 막스는 축구경기를 열광적으로 지켜보고, 주말 내내 축구 연습을 해서 마침내 경기에서 골을 터뜨린다. 이 책은 축구라는 소재를 통해 어린이들에게 서로 경쟁하는 운동의 의미와 목적에 대해 생각해보게 만든다.

『릴리, TV 없인 못 살아』는 어린이라면 누구나 보고 싶어 하는 TV 문제를 다루고 있다. 온종일 TV를 보느라 다른 일을 못하게 되어 부모님은 물론 동생에게까지 핀잔을 들은 릴리는 캠코더를 빌려 직접 다큐멘터리를 찍는다. 릴리가 찍은 다큐멘터리에는 거의 온종일 TV 앞에 있는 부모님의 모습이 담겨져 있다. 중독성이 강한 TV를 비롯해서, 모든 것을 수동적으로 받아들이는 것이 아니라 스스로 적극적으로 나서서 자신에게 도움을 주는 방법에 대한 이야기가 담겨 있다.

『막스, 책이 무서워』에서 막스는 수업시간에 책을 잘 읽지 못해 창피를 당한다. 릴리는 책을 싫어하는 막스에게 책 읽는 재미를 발견하게 해준다. 왜 책을 읽어야 하는지 어린이 스스로 생각해볼 수 있게 꾸며져 있다.

여행에서 새끼 송아지를 보고 어떻게 태어났을까 하는 궁금증을 품는 막스와 릴리. 『막스와 릴리, “아기는 어떻게 생겨요”』는 생명과 사랑, 아기가 태어나는 과정에 대해 말하면서 성에 대한 호기심을 자연스럽게 풀어나간다. 이런 것들을 깨달아가면서, 어린아이지만 자연과 우주의 신비를 느낀다는 것, 막스와 릴리가 꼬마 철학자가 되어가는 과정을 재미나게 보여준다. 이 책은 평소 쉽게 얘기하기 힘든 성에 대한 이야기를 아이와 함께 나눌 수 있게 해준다.

<막스와 릴리 시리즈>에 나오는 릴리는 판단력이 뛰어나면서도, 장난기 많고 호기심으로 가득 차 있다. 릴리는 어린아이답게 동생 막스에 대해 질투하기도 하고, 짓궂고 고약한 말도 곧잘 한다. 또한 막스는 그 또래의 여느 사내아이처럼 개구쟁이라 사고도 많이 치지만 따뜻하고 활동적인 아이이다. 막스는 잘 웃고, 남들에게 잘 보이려는 욕구가 크며 명예를 중요시한다. 막스는 릴리에 비해 근심을 싸안고 사는 편이다. 서로 성격이 다른 오누이는 때론 티격태격 다투고 때론 서로 도우면서, 우리 곁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친근한 남매의 모습을 보여준다. 둘 다 우리 주위에서 어느 때나 볼 수 있는 아이들이고, 아이들답게 세상 사는 이야기를 편견 없이 스폰지처럼 쏙쏙 흡수하는 예쁜 모습을 보여준다. 그러면서 아이들은 스스로 자신이 바라는 바를 깨닫고 자신의 생각을 세우고 남과 함께 살아가는 방법을 배운다.

이 시리즈는 어린이들이 쉽게 다가설 수 있는 재미있는 만화로 구성되어 있다. 컴퓨터 그래픽으로 이루어진 원색의 현란한 색과는 또 다른 친근한 매력을 느낄 수 있는 수채화 풍의 그림은 어린이들의 눈에 부드럽고 따스한 느낌을 전해준다. 각 권 별로 마지막에 준비되어 있는 질문들은 아이와 부모를 따스한 대화의 시간으로 이끌어준다. “부모님이 여러분의 마음을 이해하시나요? 엄마와 아빠는 여러분을 어떻게 낳았을까요? 부모님도 TV를 너무 많이 보는 것 같나요? 여러분과 대화도 안 하면서 TV만 보시나요?” 이런 질문들은 어린이가 자신의 경험을 이야기할 수 있게 해주어, 자신의 관점이나 다른 사람의 감정을 잘 이해하고 판단력을 기르도록 도와준다. 또한 부모들은 아이의 생각과 태도를 더 잘 이해하게 된다. 아이들과 한참 이야기를 나누다 보면 아이들이 내놓는 의외로 기발하고 영민한 대답에 코가 납작해지는 경험을 할 수 있을 것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내게 행복을 주는 사람

? ? ? 테라피 | 2007. 6. 12. 23:08 | Posted by 부코

http://www.bandibook.com/search/subject_view.php?code=2267769&reurl=%252Fsearch%252Fdetail_end.php%253Ftitle%253D%2525B3%2525BB%2525B0%2525D4%252B%2525C7%2525E0%2525BA%2525B9%2525C0%2525BB%252B%2525C1%2525D6%2525B4%2525C2%252B%2525BB%2525E7%2525B6%2525F7%2526author%253D%2526publish%253D%2526category%253D%2526usedbook%253D

조병준은 <제 친구들하고 인사하실래요?>, <길에서 만나다>로 사람들에게 널리 알려져 있다. 이름하여 여행 칼럼리스트. 그가 쓴 글들은 사람사이의 정을 소담하게 보여준다. 휴머니티가 있으니 찾는 사람도 당연히 많다.

찾는 글만 쓰다 보니, 글마다 정형화된 것이 영 맘에 들지 않았다고. 그래서 큰 맘먹고 쓴 책이 바로 이 산문집이다. 이 책은 '나는 누구인가'라는 질문에서 사람에 대한 에세이로 발전해 간 경우. 지금껏 만나온 사람들을 정리하면, 내가 누구인지 나올거라는 순진한 발상이 밑바탕에 깔려 있다.

어린시절 추억담에서, 여행 친구들, 조카, 사랑하는 사람들까지 그에게 행복을 주는 사람들을 소개했다. 사람들과 어울린 사진을 자유롭게 수록해 활동감을 살렸다. 붉게 취기가 오른 사진에서 사람을 좋아하고 따르는 조병준의 품성이 느껴진다.
http://www.ypbooks.co.kr/ypbooks/WebHome/specdm/specdm.jsp?p_isbn=2422800001

사용자 삽입 이미지
http://www.kyobobook.co.kr/product/detailViewKor.laf?ejkGb=KOR&mallGb=KOR&barcode=9788995319475&orderClick=LAA
조병준은 1960년에 태어나 서강대학교 신문방송학과와 동대학원을 졸업했다. 방송개발원 연구원, 광고프로덕션 조감독, 극단 기획자, 방송 구성작가 등을 지냈다. 1992년 「세계의 문학」 가을호에 '평화의 잠' 외 3편의 시로 등단했다. 지은 책으로 <나눔 나눔 나눔>, <나를 미치게 하는 바다>, <제 친구들하고 인사 하실래요> 등이, 옮긴 책으로 <유나바머>, <영화, 그 비밀의 언어>, <나의 피는 나의 꿈속을 가로지르는 강물과 같다> 등이 있다.

불행한 세상에서 내가 살아갈 힘을 놓지 않게 해 주는 사람들의 이야기. <내게 행복을 주는 사람>은 재미있고 따뜻하고 톡 쏘는 글로 유명한 작가 조병준의 신작 에세이이다. 이 책에는 조병준이 사는 이유, 그가 사랑하는 사람들, 아버지, 어머니, 형, 조카 들을 비롯한 가족으로부터, 친구, 동료, 그리고 유명인에 이르기까지 그에게 진정한 행복을 주는 사람들의 이야기가 행복한 느낌으로 담겨져 있다. 쉽고 편안하게 읽히면서도 촘촘한 여운을 남기는 조병준 식 에세이의 참맛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http://libro.co.kr/Product/BookDetail.libro?goods_id=0100004465451

'? ? ? 테라피'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블리오 테라피  (0) 2007.06.12
우리 아이 날씬하게  (0) 2007.06.12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엄마 이게 뭐야

만화 & 환타지 | 2007. 6. 12. 23:01 | Posted by 부코

http://www.bandibook.com/search/subject_view.php?code=2474638&reurl=%252Fsearch%252Fdetail_end.php%253Ftitle%253D%2525BE%2525F6%2525B8%2525B6%252B%2525C0%2525CC%2525B0%2525D4%252B%2525B9%2525B9%2525BE%2525DF%2526author%253D%2526publish%253D%2526category%253D%2526usedbook%253D

만화가 남문희가 그린 육아일기.
직장생활 4년 차, 결혼생활 3년 차의 초보아빠이자 초보가장인 주인공 '차대기'와 아내 '오미자,
20개월 된 아들 '차돌이'의 알콩달콩한 일상을 담았다.
쓰레기봉투를 싸는 법이나 집안정리, 아기가 숨겨 놓은 열쇠찾기,
쇼핑하는 아내를 따라다니는 피곤함, 애보기의 귀찮음 등 소소하고 평범한 '사건'들을 그리되,
이야기를 꾸미거나 미화하지 않고 때로는 유치하고 때로는 궁상스러운 일상을 있는 그대로 보여준다.
부모로서, 또 부부로서 결혼과 육아를 통해 인생을 배워가는 과정을 소시민의 눈으로 친근감있게 그렸다.
http://www.ypbooks.co.kr/ypbooks/WebHome/specdm/specdm.jsp?p_isbn=2422800035


사용자 삽입 이미지
 
http://www.kyobobook.co.kr/product/detailViewKor.laf?ejkGb=KOR&mallGb=KOR&barcode=9788990509291&orderClick=LAA 
아침전쟁
감기
오장금
들키면 안돼!

퍽치기1
퍽치기2
부부싸움

오미자1
너무 늦은 세대
불행한 세대

단골의 비애
세~

오미자2
아침형 인간1
아침형 인간2
기~
인사
수납장 조립하기
불행한 세대2
약속

오미자3

선물
오늘!
내가 제일 멋져!
돌이가 잠이 올 때
잠시 눈을 붙이고…
제일 좋아
필살 다이어트!
2인조 도둑의 방문
격~

오미자4

봄바다에서…
나를 흥분시키는 것
공포의 왕바퀴
특훈
결투

오미자5
마중
뭐하고 놀까
무슨짓을 해도
혹시
비디오 시청하기
상처
엄마의 파업
친구사귀기
고개, 너머 또 고개…
잠들 때까지

오미자6
비밀작전1
비밀작전2
살다보면

'만화 & 환타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달나무의 고양이방  (0) 2007.06.12
으랏차차 차돌이네  (0) 2007.06.12




댓글을 달아 주세요

 

도널드 트럼프 & 스칼렛 요한슨